페이지상단으로이동

시드니와 멜버른 등 호주 대도시 인구 과밀 문제의 원인은

    • 입력 2019-09-23 23:12
    • |
    • 수정 2019-09-23 23:12

호주---(유학타임즈)--시드니와 멜버른 등 호주 대도시 인구 과밀 문제의 원인은 이민자가 아니라 외국 유학생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생비자 발급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는 인구학자의 주장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호주전국일간지디오스트레일리안에따르면호주인구연구소봅비렐박사는보고서를통해 "전체 순유입인구의 44%를 차지하는 외국 유학생이 시드니와 멜버른의 인구 과밀 위기를 만들었다"라고 분석했다. 비를 박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학생비자 승인을 위한 영어능력과 재정 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7~2018 회계연도 순유입인구 23만 6천700명 중에서 유학생이 10만 4천987명을 차지했다"면서 "유학생 유입은 그대로 두고 이민자 숫자만 전년보다 3만 명 줄여 16만 명으로 제한하겠다는 정부의 정책은 인구 과밀 문제 해결에 효과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비를 박사는 또한 "그동안 호주 대학들이 재정적 이유로 유학생들을 많이 유치하기 위해 입학 기준을 대폭 완화해왔으며 이 때문에 대학교육의 질도 날로 부실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호주 국제 교육 협회 필하니 우드 회장은 "학업을 마친 뒤 (호주에 남지 않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유학생 비율이 87%나 된다"면서 "귀국하는 학생이 87% 라면 순유입 44%는 대체 어디서 온 것인지 모르겠다"라며 연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하니 우드 회장은 또 비를 박사의 보고서가 "유학산업이 호주 사회에 340억 호주달러(약 27조 2천억 원)의 경제적 기여를 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 데서 나온 부당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