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지방 정착 기술이민 성공 비결, 캐나다에서 찾는다”

    • 입력 2019-09-24 00:23
    • |
    • 수정 2019-09-24 00:23

호주 알란 터지 연방 인구장관이 이민자의 지방 이주를 촉진하기 위해 캐나다 모델을 주시하고 있다.

호주---(유학타임즈)-- 알란 터지 연방 인구장관이 이민자의 지방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캐나다 모델을 고려하고 있다.

터지 인구장관은 새로운 이민자를 지방으로 유치하는 데 각 주들에 더 큰 역할을 부여한 캐나다의 성공사례를 본보기로 삼길 바라고 있다.

터지 장관은 오늘 시드니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새로운 이민자들이 지명을 받은 지방에 머물러야 하는 요건은 없지만, 대부분의 이민자들이 그 지방에 머물고 있다는 점이 증거"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연방 총선에 앞서 연방 정부는 호주 내 대도시의 혼잡 해소를 위해 이민자의 지방 정착을 장려하는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방 정부는 연간 영주권 취득 상한선을 기존 19만 명에서 16만 명으로 하향 조정했으며, 숙련 기술자와 유학생의 지방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장려책을 발표했다.

캐나다의 경우 1990년대 초 정책 변경 전에는 (더 나은 삶과 일자리를 위해 이주하는) 경제적 이민자의 지방 정착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현재 34%까지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에서는 2011년과 2016년 사이 호주로 온 전체 이민자 140만 명 가운데 단 14%만이 대도시를 제외한 지방에 정착했다.

터지 장관은 캐나다의 이민자 지방 정착 프로그램의 성공은 이민자에 대한 열렬한 환영과 지원 프로그램, 지역사회 네트워크, 취업 지원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캐나다는 이민 정책이 어떻게 더 나은 인구 분포를 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한 흥미로운 사례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터지 장관은 또 독일과 프랑스와 같은 유럽 국가들이 대도시와 지방 센터를 연결하기 위해 어떻게 고속 철도를 활용했는지도 살펴 볼 예정이다.

터지 장관은 사람들이 지방에 살며 고속열차를 이용해 매일 대도시로 출퇴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연방 정부는 향후 20년 안에 멜버른, 시드니, 브리즈번의 위성 도시 대부분을 연결하길 바라고 있다.

호주에서는 최소 3년 동안 지방에서 일한 기술 이민자에게 영주비자 신청자격을 부여하는 신규 비자가 오는 11월 도입된다.

이민 전문가들은 이같은 이민자의 지방 정착 장려제도를 환영하면서도 앞선 비슷한 시도들이 장기적 측면에서 실패했음을 상기시키고 있다. 이는 이민자들이 최소 지방거주 요건을 충족시킨 후 결국에는 대도시로 이주한 데 따른 것이다.

출처: sbs.com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